yeosungyeong

‘절망의 소녀’를 다시 일으켜 세운 4개월 차 여순경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뉴스 1과 조선일보의 보도로는 부슬비가 내리던 지난 19일 저녁, 서울 마포 경찰서의 배보영 순경은 한 여고생의 전화를 받고 마포대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