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seongpokryeok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지 말라
"우리의 문화는 여성, 폭력의 생존자가 자신보다 강한 힘에 대항하는 목소리를 내면 분노한다"
검찰은 무기징역과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그동안 불안에 떨고, 상처받은 여성들에게 죄송한 마음입니다" - 이철성 경찰청장
인터넷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염산 사진과 함께 "지금 출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아주 일부에 불과하다
5월에 쉬나 갓볼트는 미시시피 주 시골의 어머니 집 뜰에서 요리하며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녀가 남편 윌리 코리 갓볼트를 떠난지 몇 주 뒤였다. 윌리 코리 갓볼트가 나타나 총을 쏴 그녀의 어머니, 언니
모로코 국영방송의 한 TV쇼가 '가정폭력의 흔적'을 지우는 방법을 '뷰티 팁'이라며 방송했다가 난리가 났다. 이 방송이 전파를 탄 11월 23일은 공교롭게도 여성 폭력을 근절하기 위한 '국제 여성 폭력 추방의 날'(International
호주의 연방 하원의원이 가정폭력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자신의 가슴 속 상처를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야당인 노동당 소속 엠마 후자흐 의원은 '세계 여성폭력 추방 주간'(White Ribbon Week)을 기념해 23일
상습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휘두른 10대 남자에게 1심에서 징역 1년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나상용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공갈,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최모(19)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