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seonghyeomo

학군사관(ROTC) 행사를 한다며 ‘짧은 치마가 잘 어울리는, 55 사이즈의 여성’ ‘칙칙한 남자모임의 꽃이 돼 달라’는 식의 아르바이트생 모집글이 인터넷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실제 광고 내용 보러 가기) 지난달
호주의 한 와인회사 광고가 영국에서 금지당했다. 문제의 어구는 "거의 수풀의 향을 맛볼 수 있습니다."(you can almost taste the bush)라는 광고의 문구 때문. 영국의 광고윤리청(Advertising
인간이 돈을 들여 어떤 물건을 개발하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섹스토이도 그렇다. 휴대폰이나 컴퓨터가 나날이 진화하듯 섹스토이도 진화를 거듭한다. 세계적으로 매년 다양한 디자인과 사양의 섹스토이들이 섹스토이 박람회에
최근 대학가에 "나는 김치녀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잇따라 붙고 있다. 두 대자보는 대표적인 여성 혐오 용어인 '김치녀'와 이 용어를 즐겨 쓰는 이들을 비판한다. '김치녀'는 일부 '개념 없는 여성'들을 가리키는
보건복지부가 금연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성 금연 인증샷' 이벤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메갈리안 회원이 5일 서울 신촌역 앞에서 찍어 메갈리안 홈페이지에 올린 이 사진을 보자. '보건복지부'가 11월 30일까지
공덕동에 사는 여성 기자 A 씨는 아침엔 지하철을 타느라 '출근충'이 되고, 일과 시간에는 기사를 쓰느라 '설명충'이 되고, 저녁이 되면 어린이집에 맡겨둔 아이를 조금 늦게 데려오는 바람에 '맘충'이 된다. TV를 보며
오늘날 여성들은 어디서건 남성보다 더 두각을 나타낸다. 학교 성적도 여성들이 낫고 회사 입사 시험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대학에서 강의를 하거나 기업 면접위원으로 참여하면, 여성들이 상위권을 싹쓸이하다시피 해서 당혹스러울 때가 많다. 입사 시험 합격자가 모두 여성이길 바라는 기업은 아직 드물다. 이런 상황에서 남성들은 점차 피해의식을 갖고 노골적인 우대를 바란다.
숀 펜 과거에 끔찍한 학대를 저지르고도 존경과 칭찬을 받고 성공적인 커리어를 유지하는 사람은 물론 펜만이 아니다. 숀 코너리는 여성을 때리는 것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적이 있다. 빌 머레이는 전처 제니퍼 머레이로부터 결혼
“’어프렌티스’에 나온 여성들은 전부 내게 꼬리쳤다.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그럴 법도 하다.” – ‘부자가 되는 법’, 2004년 허핑턴포스트US의 18 Real Things Donald Trump Has Actually
지난 8월 19일 보도자료에 아예 "김치녀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신곡 '성에 안 차'로 돌아왔다"고 발표해 논란을 일으킨 제이스와 키썸. 이들의 노래 '성에 안차'에 화난 메르스갤러리의 한 회원이 답가를 내놨다. 제이스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