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seonggajokbu

7월 7일 취임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오랜 시간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온 인물이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정 장관은 1986년부터 성균관대 사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주로 '여성사'를 주제로 연구와 저술 활동에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인 화해치유재단의 김태현 이사장이 사의를 표했다. 23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지난 19일 화해치유재단 이사회에서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임기 2년
여성가족부가 몰래카메라와 리벤지 포르노 등으로 온라인 상에 무차별적으로 퍼진 동영상으로 고통받는 피해자들에 삭제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등장했다. 정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탁 행정관의 여성 비하 논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이정미 정의당 의원의 질문에 "저는 여성가족부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내정된 정현백 성균관대 사학과 교수(64)가 "성평등은 더 이상 후순위로 둘 수 없는 핵심가치"라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13일 여성가족부 장관 지명 직후 낸 소감문을 통해 "성평등 실현 의지가
여성가족부의 한 남성 간부가 부하 직원을 성희롱하고 협박성 발언까지 했다가 중징계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여가부 남성 간부 A씨는 여성 직원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임신한 여성 공무원들의 모성보호시간 활용률이 매우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문제가 심해짐에 따라 정부에서는 다양한 출산 장려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공무원들부터 정책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여성가족부가 내년 예산요구안을 제출하면서 ‘위안부’ 피해자 관련 예산을 올해 예산보다 31%나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12월28일 일본과 위안부 관련 합의를 한 이후,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를 알리려는
여성가족부는 정부 핵심 과제인 일·가정 양립을 위해 국내 대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여하는 '기업문화 개선 캠페인'을 오는 13일부터 전개한다. 특히 CEO들은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에 적극 동참할 것을
여성가족부는 현행법상 10년으로 일률적으로 정해진 성범죄자의 취업제한 기간을 죄질에 따라 차등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가부 고의수 아동청소년성보호과장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성범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