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seongdanche

남인순 의원이 피해자를 '피해 호소 여성'으로 표현하자고 주장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재 해당 상임대표는 직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유흥주점은 여성을 도구화하는 성차별적인 곳이라 설명했다.
구시대적이고 폐쇄적인 성교육은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불법촬영의 책임을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에게 떠넘긴다는 지적이다.
'솜방망이 징계'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종로 시위에는 윤지오 씨가 참석하기도 했다
"우리사회의 정의가 살아나고 있다는 희망을 준 의미있는 판결"
"세계적흐름에도 완전히 역행하는 구시대적발상"
부인 민주원씨가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출석하는 날이다.
"피해자가 홀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입니다"
여성단체는 박유천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가 오히려 '무고죄'로 고소당한 여성에게 '무죄' 판결이 내려지자 "무고죄 남발에 대해 경종을 울린 판결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348개 단체로 구성된 '유명연예인 박00
함께 하는 시민단체가 굉장히 적었어요. 저 스스로도 뭔가 하자고 나서긴 했지만 뭘 해야 할지 몰라서 처음에는 1인 시위만 계속했어요. 그 후 정의당과 함께 운동 본부를 꾸리게 되었죠. 운동 본부를 꾸릴 때 여성단체, 인권단체, 교육 관련 단체 등등 대전지역에 있는 시민단체들에도 연락했지만 대부분의 곳에서 운동 본부에 들어가는 걸 거부했어요. 세상은 복잡하게 얽혀있고 연대하는 게 중요하다고 늘 생각해왔는데 왜 우리의 운동은 저들의 운동이 될 수 없는 건지 개인적으로 많이 서럽고 속상했죠.
한국여성단체연합이 3월 2일, 각 정당에 보낸 공개 질의서의 답변 결과를 공개했다. 이 질의서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성평등 사회를 위한 핵심 젠더과제’다. 이 공개질의서를 받은 건,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여성단체들이 tvN의 메이크오버 프로그램 '렛미인'의 방송 중단을 위해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다. 한국여성민우회, 서울YWCA, 언니네트워크, 여성환경연대,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여성단체들이 tvN의 <랫미인 5>의 방송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언니네트워크, 여성환경연대, YWCA,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등 주요 여성단체들은 <렛미인5> 첫 방송일인
[정정] 여성평화외교포럼에 의하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은 아직 의견을 모으는 단계에 있으며, 30일 여성평화포럼 개최 이후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국내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일본군 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