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seongchabyeol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19일 ”펜스룰(Pence Rule)을 명분으로 한 여성 배제 등 성차별적 행위에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뒤늦게 한글과 그림을 처음 배운 '할머니 작가'들의 '특별한 전시회'가 서울 종로구 '갤러리 우물'에서 열리고 있다.
IKEA가 중국에서 여성을 차별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 홍콩 일간지인 South China Morning Post는 24일 "IKEA가 성차별적인 내용을 담은 TV 광고를 중국 본토에서 내보내 네티즌으로부터
IKEA가 중국에서 여성을 차별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 홍콩 일간지인 South China Morning Post는 24일 "IKEA가 성차별적인 내용을 담은 TV 광고를 중국 본토에서 내보내 네티즌으로부터
개신교 전문 매체 '뉴스앤조이'가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교회 내 여성 혐오' 설문의 결과를 공개했다. 뉴스앤조이는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페이스북을 통해 간단한 문항으로 공개 설문을 실시했으며 총
지금은 작가이자 에디터로 활동 중인 마틴 R. 슈나이더 씨가 트위터에 과거 직업소개소에서 일했을 때 직접 겪은 여성차별의 경험에 대해서 털어놨다.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슈나이더 씨는 어느 날 무심코 여성
정부의 개선 촉구에도 여성고용을 기피하던 금호타이어·한라 등 27개 기업 명단이 처음 공개됐다. 고용노동부는 여성 근로자와 여성 관리자 비율이 저조한 데다, 개선 노력이 현저히 미흡한 기업 26곳과 공공기관 1곳 등을
"기특한 개념녀, 지켜주고 싶은 우리의 효녀"라는 말들은 단어 선택만 달랐지 지금까지 맺어온 남자선배, 동료들과의 관계에서 주로 느꼈던 '애정'의 표현이 아니었던가. "너는 우리의 꽃이야, 빛이야, 간판이야" 따위의 표현 말이다. 그런 공기를 마시고 살아온 사람이 공기가 잘못되었다고 느끼기란 쉽지 않다. 뭔가 이상하고 찝찝한데, 늘 그래왔던 것처럼 '작은 것에 분개하지 말고 대의에 집중하자'고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