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sangho

'부산행' 이후 한국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6년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차기작 ‘염력’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염력’은 무능력한 아버지가 초능력을 얻게 되어 위기에 놓인 딸을 구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류승룡이 아버지 석헌을 연기했고, 심은경이
2016년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차기작 ‘염력’이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염력’은 무능력한 아버지가 초능력을 얻게 되어 위기에 놓인 딸을 구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류승룡이 아버지 석헌을 연기했고, 심은경이
지난 2016년 영화 ‘부산행’으로 실사영화 연출에 데뷔한 연상호 감독이 차기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제목은 ‘염력’. 2018년 2월에 개봉할 ‘염력’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의 배경은 서울 도심 한복판이다
연상호는 전작들을 통해 대한민국이라는 지옥과 그곳에 살고 있는 악귀들을 묘사했다. 그의 작품에서 좋은 일이나 착한 사람은 없으며, 있더라 해도 그들은 곧 나빠지거나 결국 죽고 만다. '부산행'이 첫 번째 실사 영화 연출로서 많은 부분 타협이 이루어진 결과라면 '서울역'은 우리가 알고 또 기대했던 연상호의 면면이 여실히 드러난다. 차이가 있다면, 그가 다루는 필드가 조금 더 커졌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