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ju

인기 리듬게임 ‘태고의 달인’에도 수록돼 있는 곡을 기계와 인간이 동시 연주했다.
노엘 갤러거의 밴드 '하이 플라잉 버드'(High Flying Birds)에는 '가위 연주'를 전문으로 하는 사람이 있다. 농담이 아니다. 영국의 음악 전문 매체 'NME'에 따르면 이 가위연주자는 지난 10월 31일
지난 22일(현지시각) 탬파발 로스앤젤레스행 항공편에 탄 승객들은 예상치 못한 광경을 목격했다. TMZ에 따르면, 이날 비행기에 탑승했던 케니 지는 승객들을 위해 깜짝 공연을 펼치기로 했다. 대신 조건이 있었다. 케니
“그녀의 어머니는 겉으로 보기에는 딸을 성공적으로 키웠는지 모르지만 딸과의 관계는 그리 성공적이지 않은 것 같습니다. 결국 바네사 메이는 스물한 살 생일을 하루 앞두고 어머니가 더는 매니저 역할을 하지 못하게 했으며
이 영상을 보면 사놓고 타지 않은 자전거를 찾게 될지도 모른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뮤지션인 커트 휴고 슈나이더와 가수 키나 그래니스가 함께한 영상이다. 이들은 시아의 히트곡인 ‘Cheap Thrills’를 커버하며
나무젓가락의 활용도는 정말 무궁무진하다. 도쿄에 사는 작곡가이자 발명가인 새미 일루는 피아노 속의 해머를 나무젓가락으로 교체하고, 젓가락들이 피아노 선을 때리는 독특한 방식의 피아노를 제작했다. 매셔블이 소개한 아래
영화 '스타워즈' 주제곡을 작곡한 존 윌리엄스의 집 앞에서 '스타워즈' OST를 연주하면 어떻게 될까? 매셔블이 소개한 영상에 따르면 13세 트럼펫 연주자 브라이스 하야시와 플뤼겔호른 연주자 마이클 밀러는 작곡가 존
네덜란드의 한 드러머가 차가 너무 막히자 예상치도 못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다. 움직이지 않는 차들에 분노하는 대신 드럼을 꺼내 연주하기 시작한 것. 다른 운전자들 역시 차를 벗어나 동영상을 찍기 시작했다. 아래 영상을
영국 사우스뱅크의 쉘(SHELL) 본사 앞에 턱시도 양복과 검은 드레스를 차려 입은 사람들이 삼삼오오 나타납니다. 각자 바이올린과 첼로, 악보대를 가지고 자리를 잡은 그들은 곧 아름답지만 서글픈 멜로디를 연주하기 시작합니다. "Requiem", 녹아서 사라져가는 북극의 빙하를 위한 진혼곡입니다. 주빌리 관현악단, 런던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리니스트 낸시 엘런을 비롯해 크리스탈 팔레스 4중주단, 백파이프 연주가 등 다양한 음악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성악가이자 영화배우인 샬롯 처치도 레퀴엠 연주에 동참했습니다.
신체를 마음대로 쓰지 못하는 이들에게 피아노란 너무나 멀리 있는 물건이다. 그러나 앞으로는 손이나 발을 쓰지 않고도 피아노를 연주할 수 있게 될지도 모른다. 일본에서 개발한 가상 현실 기계를 통해서다. 눈빛의 움직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