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jeong

국민의당이 어떤 당과 합쳐야 시너지 효과가 날지를 두고 한 '비밀 여론조사'가 여기저기서 시끄러운 소리를 내는 데는 이유가 있다. 조선일보는 18일 새벽 "국민의당이 다른 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 비밀리에 여론조사를
“우리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 출신 김성한 감독님 함께 하고 계십니다. 김성한 감독님 찬조연설 들으셨습니까?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할 해결사 문재인. 9회말 투아웃 역전 만루 홈런(을 칠 사람), 문재인 맞습니까?” 2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자유한국당과의 연정 등 정계 개편 가능성을 거론하며 ‘우클릭’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대북 제재·압박 및 굳건한 한-미 동맹 강조 등 보수 색채를 선명히 하면서, 이번 대선에서 ‘신부동층’으로
현대 사회에서 진보와 보수는 서로 수렴하고 교차되기 마련이다. 이 점에서 상대의 존재를 인정하고 교집합을 늘려야 한다. 이것이 화쟁(和諍)과 통섭(統攝)의 정신이다. 그러나 민주공화국의 근본원리를 부정하는 세력은 여기서 제외된다. 현재 국면과 관련해서 말하자면, '박근혜-최순실 일당'을 옹호하는 세력은 진보, 보수를 떠나 '국적'(國賊)일 뿐이다. 그리하여 "개혁과제 합의"라는 조건이 있다고 하더라도 자유한국당과의 대연정은 동의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이 합의해줄 "개혁"의 내용은 무엇일까 생각해보자.
대연정이든 소연정이든 연정을 해야만 한다는 뜻은 알겠고, 그럴 때 상대를 적으로 대할 것이 아니라 선의를 가진 존재로 인정을 해야 한다는 것도 알겠는데, 그렇게 해서 야당에서도 기꺼이 같은 목표를 가지고 협력하겠다는 자세가 됐다고 치면, 그들과 손을 잡고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이제 얘기해야 한다. 설마 보수세력의 선의를 인정한다고 이제 다 죽어가는 낙수이론을 다시 들고 나오거나, 노동시장 유연화를 창의적으로 강화시킨다거나, 압박을 통한 북핵 해결에 손을 들어주지 않기만을 빈다. 이게 그에 대해 내가 기대하는 마지막 '선의'다.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18일 "새누리당과의 연정은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광주 지역언론사 대표들과 조찬 간담회에서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 연정론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새누리당에서
이상돈 국민의당 전 공동선대위원장이 박근혜 정부에 '연립정부'(연정) 구성을 거듭해서 제안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에 대해 부정적인 뜻을 내비친 바 있다. 4월26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연정(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