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hapnyuseu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이 직접 사과까지 한 사건이다.
코바나컨텐츠는 2017년 국민일보와 '알베르토 자코메티전'을, 2019년 연합뉴스와 '야수파 걸작전'을 함께 주최했다.
해당 기사는 엄청난 비판을 받았다
상품을 생산하기 위해선 원재료뿐만 아니라 노동을 투입해야 하고 그것을 만들 공간이 필요하다. 이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없으면 상품을 생산할 수 없다. 생산의 3요소 중, 2가지 요소에서 상승 압력이 존재하는데 가격을 올리지 않길 기대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날강도 심보다. 심지어 닭은 삼계탕에 들어가는 재료 중에서도 일부에 불과하다. 이걸 알면 가격 상승을 그렇게 쉽게 폭리라고 주장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쉽게 폭리라는 딱지를 붙여 대는 것은 이 구조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이다.
자취하는 여자들이 위협을 느낀다는 이슈가 떴다. 이 이야기 역시 여러가지로 보도할 수 있다. 연합뉴스가 택한 방법은 여성의 피해자화다. 기사의 사진은 등을 보이는 여성의 사진이다. 당신은 가해자의 시선으로 여자를 보게 된다. 그리고 '혼사녀'라는 신조어까지 붙였다. 하여튼 XX녀라고 안 붙이면 사내복지에, 인사고과에 영향이 가나 보다. 하나하나만 보면 크게 비판거리가 안 될 것 같지만, 그게 모자이크처럼 합해져서 치안은 좋다지만 여성 상대 강력 범죄가 다른 나라보다 높은 한국이 된다.
11일 오전 11시경부터 '연합뉴스'를 시작으로, 한국 언론들이 "UN이 삼성의 백혈병 문제 해결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취지의 기사들을 쏟아냈다. 30여개의 기사들이 제목부터 [유엔 인권보고서, "삼성 백혈병 문제해결 노력 인정"]으로 거의 같았고, 내용도 도찐개찐. 그 과정에서 그 누구도, 자신의 이름을 단 기사가 반도체 노동자들의 생명·건강 문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1년 가까이 길바닥에서 노숙하며 싸우고 있는 직업병 피해자들에게 어떤 고통을 안길지, 결국 자신들이 한 기업의 악행에 어떤 식으로 협조하게 되는지를 전혀 고민하지 않았을 것이다. 늘 가장 분노스러운 건 이 대목이다.
업데이트 : 2016년 4월27일 16:15 (기사 제목 수정 부분 반영) 이것은 대한민국 국가기간통신사 연합뉴스의 기사 제목이다. 믿기 힘들겠지만, 진짜다. 2016년 4월27일 11시59분에 등록된 이 기사의 제목은
터키 이스탄불의 대표적 관광지에서 12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부상했다. 터키 정부는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조직원에 의한 테러로 규정했다. 터키 정부가 사망자는
트윗의 기사 제목은 왜 '사라졌다'인가... 아래는 영화 넘버3의 그 유명한 2015년에 다시 볼 줄은 몰랐던 '헝그리 정신' 장면이다. 오늘 하루 트위터 타임라인을 도배(?)했던 기사가 하나 있다. 연합뉴스가 이날
남북 간 충돌 위기가 고조된 22일 평양 시내는 평온한 분위기였으나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북한이 이날 오후 5시까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에 나서겠다고 위협한 때문이다. 연합뉴스는
업데이트 : 2015년 6월13일 15:15 (경향신문 측 입장 반영) 한국언론들이 무더기로 재미 한인 고등학생이 미국 하버드대와 스탠퍼드 대학 두 곳에 ‘동시 입학’하게 됐다는 내용의 오보를 냈다. 이중 일부 신문과
김정은이 2011년에 아버지로부터 지도자 자리를 물려받은 이래, 고립된 왕국 북한에서는 고위급들의 숙청과 처형 소식이 수없이 들려왔다. 잔인하고 섬뜩한 이야기도 있었다. 수요일에 이런 숙청 이야기가 또 하나 흘러나왔다
박노황 <연합뉴스> 신임 사장이 취임 뒤 국가게양식 거행, 현충원 참배 등 이례적인 ‘나라사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연합뉴스 내부의 편집권 보장을 위한 제도였던 ‘편집총국장제’을 사실상 폐지해 노동조합
미국 뉴올리언스 경찰, 특수수사반 형사 5명 내사 중 지난 3년간 1천건이 넘는 성범죄 관련 신고를 받고도 이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미국 형사들이 비난의 도마 위에 올랐다. 1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