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gu

겨울의 추운 날씨가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 영양학·독성학교수 설혜숙 박사는 추운 날씨가 에너지를 저장하는 지방인 백색지방(white fat)을 에너지를
담배를 끊으려 하는 여성이라면 자신의 배란기를 한 번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월경주기가 금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소규모지만 설득력 있는 연구가 발표됐다. 담당 연구자인 캐나다 몬트리올대학의 아드리아나 멘드렉은 이번
This entry has expired
미국에서 고등학교 등교 늦추기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보통 오전 7시 30분까지이던 등교 시간을 한 시간 늦춘 학교에서 학업 성적이 올라가고 폭력ㆍ교통 사고는 줄어든다는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잠을 충분히 잔 아이일수록
미 연구팀, 혈액 지질 차이 발견 향후 3년 이내 발병 가능성 입증 치매 진행 늦출 수 있는 길 열려 치매환자 2050년엔 1억3천만명 “발병 5년 늦추면 사망 절반 줄어” 전세계 인구 노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치매
전자담배가 흡연율을 떨어뜨리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미국 의학협회학술지(JAMA) 소아과학에는 2011년 중고생 1만7천353명, 2012년 청소년 2만2천529명을 각각 대상으로 전자담배와
통계학적으로 작은 연관성이지만 키가 큰 사람일수록 작은 사람에 비해 일반적인 지능지수(IQ)가 더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 대학교 연구팀이 6800명을 대상으로 DNA를 분석한 결과, 키와 지능의 유전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