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gsuhoedam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
김기식 원장 사임 요구는 듣기만 했다.
문대통령이 요청해 성사됐다.
"남북관계 및 한반도 평화구축과 관련해 폭넓고 심도 있는 대화를 할 예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영수회담 제의를 거절했다. 홍 대표는 "정치보복에 여념이 없는데 적폐세력의 대표를 청와대로 불러서 무엇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아침에 정하고 저녁에 철회하다. 14일 오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으로 성사됐다가 같은날 저녁 8시반 철회가 발표된 박근혜-추미애 단독 영수회담 이야기다. 추미애 대표와 민주당이 체면을 크게 구긴 것은 말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야 영수회담을 일방적으로 추진한 데 대해 사과했다. 추 대표는 11월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대통령과의 긴급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제 뜻과 다르게 국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혼란을
박근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단독 영수회담 개최 합의가 하루도 채 안 돼 백지화됐다. 민주당 추 대표는 14일 저녁 의원총회에서 다수 의원이 회담을 반대하자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기로 했던 박 대통령과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오늘 오후에 만나자"라며 정국 해법 마련을 위한 담판 성격의 '영수회담'을 전격 제안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지난 12일 촛불집회 이후 '하야 여론'이 비등하고 있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여야 영수회담 개최가 난항에 부딪히자 속마음을 꺼냈다. 연합뉴스 11월7일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이 국회를 직접 방문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야당 대표로서 박근혜 대통령과 세 번째 인연을 이어가고 있어 다시 밀월 국면을 만들어낼지 주목된다. 살얼음판을 걷던 청와대와 야당 간 관계 회복의 조짐이 나타난 것은 6일 한국경제신문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공천 폐지 문제와 관련해 전 당원투표와 국민 대상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에 대해 국민과 당원의 뜻을 묻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