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gnamjebun

일명 '영남제분 사건'으로 유명한 살인청부사건의 피해자 고 하지혜 씨의 오빠 하진영 씨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동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14년이 지난 이 시점에 오빠는 왜 피켓을 들고 홀로 거리에
조선일보에 따르면 2002년 당시 영남제분 회장의 아내인 윤길자 씨에게 청부 살인을 당한 고 하지혜 씨의 모친 설모(64)씨가 집에서 숨을 거뒀다고 한다. 채널 A에 따르면 실제로 사망 직전 설 씨의 몸무게는 38kg에
'여대생 청부살해 사건'의 주범 윤길자(69·여)씨의 특혜성 형 집행정지를 위해 허위 진단서를 발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주치의 박병우(55) 세브란스병원 교수가 항소심에서 벌금 500만원으로 감형받았다. 허위 진단서
'여대생 청부살인 사모님' 윤길자(69·여)씨에게 부과됐던 세금 1억5천여만원을 취소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김경란 부장판사)는 윤씨가 강남세무서를 상대로 제기한 증여세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