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gip

자유한국당은 배현진 아나운서의 서울 송파을 지역구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
2016년 들어 주전 수비수들의 줄부상으로 벤피카 1군에서 출전기회를 잡은 린델로프는 단기간에 적응에 성공하며 유럽 빅클럽들의 이목을 끌기 시작했다. 특히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고, 종종 세트피스 키커로 나설 만큼 정확한 킥력도 과시했다. 빌드업이 되는 수비수를 찾았던 맨유에게 린델로프는 적임자다. 단, 린델로프의 수비력이 유럽 상위 리그에서도 안정감을 꾸준히 발휘할지는 관건이다.
국민의당에선 정호준 의원의 입당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한 데 이어 새누리당 내 합리적 보수 인사까지 영입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계파정치에 희생된 더민주와 새누리당의
두 야당이 자랑스럽게 영입한 인사들은 대부분 신자유주의의 추종자들과 승자들이다. 승자독식 경제의 희생자들과 패배자들, 신자유주의 비판자들은 야당에서조차 찬밥 신세다. 야당에서마저 '안보수구'와 '경제보수'가 개혁의 선봉장으로 대접받고 '새 피'로 환영받는 전도된 정치환경 속에서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우편향 정치구조가 더욱 우경화되어가고 있다.
4월 총선을 앞둔 지금 각 당의 인재 영입전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새누리당을 이기고 있다. 고졸 출신으로 삼성 임원이 된 양향자씨와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자라 IT 신화를 만들어낸 웹젠 이사회 의장 김병관씨 사례는 사람들의 관심을 샀다. 박근혜 대통령과 안철수 의원의 멘토이기도 했던 김종인 전 장관의 영입은 그간의 영입인물이 신선하긴 하지만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사라지게 만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인재 영입은 스토리, 참신성, 중량감, 의외성 등의 조건들을 채웠다. 인물 영입의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나 당의 분열 이슈의 부각을 약화시키고 있을 정도다.
10. 박희승 전 수원지법 안양지원장 들어가는 사람 1. 표창원 범죄과학연구소장 2. 김병관 웹젠 이사회 의장 3.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 4. 김선현 차병원·차의과학대학 교수 5. 오기형 변호사, 법무법인 태평양의
2008년 5월15일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1993년 경기 광명 보궐선거에서 당선됐으며, 문민정부 때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경향신문 11월22일) 1996년 15대 총선엔 이른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