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내부에서 박 장관의 시상을 의아해하는 의견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수지가 '최우수상'을 받은 것이 부적합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상은 공효진에게 돌아갔으며, 강하늘은 3관왕을 기록했다.
"차태현 오빠, 나랑 바다 보러 갈래?"라고 외쳤다.
26년차 무명배우 최교식이 올해 ‘2017 MBC 연기대상’(연출 박현석, 이하 ‘연기대상’) 시상자로 나선다. 매년 ‘연기대상’ 대상 부문의 시상은 전년도 대상 수상자와 MBC 사장 또는 부사장이 시상을 함께 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