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ghwajinheungwiwonhoe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 개인의 전화번호가 노출되며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영진위 산하의 영화학교 출신이다.
영화진흥위원회 측이 조덕제 성추행 혐의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영화진흥위원호 한인철 공정환경조성센터장은 15일 오후 OSEN에 “재판에 계류 중인 사건은 다룰 수 없다”는 입장을
3월 23일, 국회에서는 제350회 제01차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에게 질의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놀라운 사실 하나가 드러났다. 어느 영화과
1월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의 정부지원예산을 전액 삭감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시 부산영화제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이빙벨’을 상영한 것에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와 부산국제영화제가 칸 국제영화제 현장에서 한국을 알리기 위한 국제적인 영화인 초청행사를 따로 열어 논란이 일고 있다. 영진위와 부산영화제 쪽은 지난 7년 동안 칸 영화제에서 공동으로 행사를 치러왔는데
부산국제영화제가 영화진흥위원회의 2015년 글로벌 국제영화제 육성지원 공모 결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4월 30일, 2015년 글로벌 국제영화제 육성지원 공모’ 에서 부산영화제 지원예산을 14억6천만 원에서 6억6천만
작년 서울에서 촬영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개봉을 앞두고 서울이 등장하는 장면의 경제적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22일 영화계에 따르면 언론·배급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어벤져스
아홉달 동안 공석이던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위원장에 박근혜 대통령의 싱크탱크 구실을 해온 국가미래연구원의 연구위원을 지낸 김세훈 세종대 교수(50·만화애니메이션학과)가 임명됐다. 그동안 김 교수 영진위원장 내정설에
1만원에 내려받는 영화 ‘마녀사냥꾼’ 극장 동시작이라면서 상영 안 해 지난 13일 오전 7시 인천 부평대한극장에 도착한 고아무개(42)씨는 당황했다. 스페인 출신 알렉스 데 라 이글레시아 감독의 신작 <마녀사냥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