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웨일스에서 가장 높은 산인 ‘스노우돈’을 최연소로 정상까지 등산했다.
프리어 부장관은 ‘LGBT' 인권 신장 등 평등권 보호에 앞장서온 정치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