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bangjunbijedo-gijungeumri

미국의 기준금리 문제는 한국 경제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친다. 8개월째 동결 중이던 미국의 기준금리가 이르면 9월에 인상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한국 경제에도 우려섞인 시선이 쏠리고 있다. 벌써 코스피는 이 소식 때문에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올리겠다는 입장을 보여 온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을 "신중하고 점진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16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의 하반기 통화정책 청문회에
미국의 양호한 고용 상황이 되레 뉴욕 증시에 악재가 되고 있다. 지난주 발표한 2월 고용 지표가 좋게 나온 게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조만간, 이르면 6월께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조기인상론에 다시 불을
한국을 비롯한 각국 금융시장이 '슈퍼 목요일'로 불리는 18일을 앞두고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이날 하루에 미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회의 결과 발표, 스코틀랜드 분리독립 주민투표, 유럽중앙은행(ECB)의 금융기관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