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ljeongpei

내년 3월부터 대학생의 현장 실습은 원칙적으로 하루 8시간, 일주일에 40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뤄진다. 또 실습 과정이 실질적 근로에 해당하면 최저임금법에 따른 최저 시급 이상으로 실습지원비를 지급해야 한다
배우 박보영은 자신과 같은 젊은 세대에게 '열정'이라는 단어가 긍정적으로 다가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13일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열정이면 다 된다와 열정 같은 소리 하네 중 어느 편인가'라는
청년유니온이 선정하는 서비스부문 '2015 청년착취대상'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뽑혔다. 청년유니온이 22일 신동빈 회장에게 수여한 '청년착취대상' 상장의 내용은 이렇다. "귀하께서는 롯데그룹의 회장이자 호텔롯데의
국회의원 의원실에 근무하는 인턴들이 노동조합을 결성했다. 이들은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며 ‘국회판 열정페이’ 주장을 제기했다. 20일 의원실 인턴들이 조합원으로 참여한 ‘국회청년유니온’은 “21일 서울
최근 '열정 페이' 논란의 중심에 선 유엔의 무급 인턴들이 반기문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 문제 해결을 호소했다. 유엔 인턴과 젊은 직원들의 모임인 '공정하게 보상받는 양질의 인턴십 계획'(QFRII)은 지난주 반 총장에게
최근 '열정 페이' 논란의 중심에 선 유엔이 2년간 무급으로 고용한 인턴수가 4천명이 넘는다고 영국 가디언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 자료에 따르면 2012∼2013년(최근 통계치) 유엔 관련 조직에서 무급으로
올해도 어김없이 자원봉사 모집 공고가 떴다. 학장이 설립해 지금껏 예술감독을 담당하고 있는 음악축제다. 우리에겐 선택권이 없다. 자그마한 한국 클래식 시장에서 자립해 생존하기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다들 교수가 되기만을 바라는 형국이니 그저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다.
“외주 조연출도 열악합니다.” “외화번역작가는 아무도 신경쓰지 않아요.” “드라마 보조 작가도 취재해주세요.” 지난달 6일 이른바 ‘열정페이’를 받고 일하는 방송국 막내 작가들의 열악한 업무 환경에 대한 기사(▷ 관련기사
올해 채용시장의 세태를 보여주는 신조어 7개가 공개됐다. 연합뉴스가 취업포털 사람인의 발표를 근거로 소개한 신조어 7개는 아래와 같다. 이케아세대: 뛰어난 스펙을 갖췄지만 낮은 급여와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젊은 세대를
“열정 페이를 받고 일하면서, 열정 페이를 비판하는 방송을 만들어야 하는 심정을 아시나요?” 올해 초 논란이 됐던 패션계 ‘열정 페이’에 대한 방송사들의 보도를 접하면서 눈물을 삼킨 이들이 있다. 바로 방송 프로그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