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ljeongpei

스타일리스트 보조들은 제 몸만큼 큰 가방을 가지고 서울 강남구 압구정 로데오 거리에 몰려 있는 홍보대행사를 들르는 게 일상이다. 연예인에게 협찬할 옷을 빌리거나 반납하는 게 주요한 일과이기 때문이다. 지난 12월4일
어차피 상식 밖의 고민을 내세우는 콘셉트지만 내용은 상식을 떠나 법을 어긴 것이었다. 추가 수당이 없는 시간 외 근무도 모자라 근로계약서도 없이 다른 가게에 파견되고, 사장 개인 업무를 대신 처리해주는 등 근로기준법 위반의 종합세트에 가까웠기 때문이었다. 과연 근로계약서 작성 의무와 최저시급 준수 의무는 지켜졌을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청년 임금근로자 6명 중 1명은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는 이른바 '열정페이' 상황에서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4일 내놓은 '청년 열정페이의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최저임금 미만을 받는 15
이상봉 디자이너의 '열정페이' 문제를 사회에 알린 패션노조가 당시 인터넷에 올린 이상봉 사진 때문에 고소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패션노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은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된 패션노조 대표 '배트맨D
슬픔이 차~~올라서ㅜ 끝에 마침표가 빠졌다고 얘기했더니 어느새 내가 담당자로 지정되었다. 법카로 사줄 테니 야근하라고? 내가 거지야?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급여는 안 주지만 열정페이는 아니다? 통장 잔고는
대기업 계열 A호텔은 여름철 성수기에 일손이 부족할 때마다 정식 직원이 아닌 인턴을 채용했다. 성수기 직원의 70%를 인턴으로 채울 때도 있었지만, 이 호텔이 인턴에게 준 월급은 고작 30만원이었다. 앞으로 이러한 '열정페이'를
패션디자이너 브랜드 중 절반만 비정규직 직원에 대한 최저임금 기준을 지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규직에 대한 최저임금도 10곳 중 8곳에서만 준수했다. 지난해 패션업계에서 '열정 페이' 논란이 발생하면서 패션업계 종사자의
정부와 새누리당은 26일 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이른바 '열정 페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턴 고용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또 체불임금을 원칙적으로 1개월내에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되 관련
조직폭력배들은 한 달에 얼마나 벌까? 동아일보에 따르면,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은 지난해 전국 교정기관에 재소 중인 조직 사범 307명을 설문 조사하고 이 중 41명은 심층 면접을 실시했는데 그 결과는 아래와 같았다. '조직폭력배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이 보좌진을 특혜 채용하고 다른 한편에선 저임금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새누리당 박대동, 더불어민주당 이목희 의원에 이어 보좌진 월급을 둘러싼 '국회의원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 * * * *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