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ksagyogwaseo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됐던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의 예산이 상당부분 불법적으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월 22일 교육부 산하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5년
조선일보가 5월13일 사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교과서 폐지와 정윤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나란히 사설 2개를 통해 일제히 비판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국정교과서 내용 무엇이 잘못돼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한 경북 경산시 문명고의 김태동 교장이 학교 누리집(munmyeonghs.school.gyo6.net)에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을 막기 위해 활동하는 학부모들을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한 온라인 의견수렴 과정에서 국정화 찬성의견이 64%에 달했다는 조사결과에 대해 "저도 그 데이터를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국회
중·고교 국정 역사교과서의 전면 적용 시기가 당초 내년 3월에서 2018년 3월로 1년 연기되고,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혼용해 사용하게 된다. 대신 내년 3월부터는 희망하는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국정 역사교과서를 주
박정희 정권을 미화하고 친일파 행적을 축소하는 등 편향된 서술이 드러난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위해 야당과 시·도교육청, 시민단체가 연대해 단체행동에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정부의 적폐청산 첫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한민국 수립'이라는 표현(붉은색 원안)이 사용돼 있다. 이번 국정교과서에서는 '1948년 8년 15일에 대한민국이 수립됐다'고 기술됐다. 그동안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현재로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가능성은 없다"면서 청와대와 교육부 간 반목설을 부인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원래 내년 3월에 공개하는 게 처음에 제시했던
한국사 국정교과서는 오는 11월 공개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야당의원들은 국정감사를 위해 한국사 국정교과서의 원고본을 제출하라고 교육부에 요구했다. 하지만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
고등학교 <동아시아사> 교과서에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사이트가 참고 문헌으로 기재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일베’는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로 세월호 참사, 5ㆍ18광주민주화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