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ksa

7월 28일은 1차 세계대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 102주년이 되는 날이다. 102년 전으로 역사를 거슬러 보면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1914년 6월 28일. 유고슬라비아의 민족주의자 가르비오 프린치프가 사라예보를
많은 이들이 '왕정(王廷)'이라는 두 글자에서 금세 독재 등을 연상하곤 하지만 실제 조선은 그 편견과는 상당히 다른 형태로 운영되었다. 조선시대 정치 구도의 핵심은 철저한 견제에 있었다. 대간은 이야기할 바가 있으면 망설임 없이 직언해야 했기에 학식과 강직함을 아울러 지닌 사람이 임명되었다.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면 사헌부, 사간원의 최말단인 정6품조차도 정1품의 영의정을 과감히 탄핵했고 실제 굵직한 탄핵의 상당수가 신진관료들에 의해 행해졌다. 윗사람 눈치 보기 바쁜 현대 관료제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만 조선시대엔 가능했다. 그러나 이 견제구도가 붕괴되며 조선은 급속도로 쇠퇴했고 결국 멸망했다.
세계에서 역대 가장 영향력 있는 온라인상의 인물은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라는 이색 연구가 나왔다. 이는 여러 검색 알고리즘을 조합해 세계 24개 언어의 위키피디아(인터넷 백과사전의 일종)에서 지난 35세기 동안의 인물들을
부산포해전 후 친구 강응황에게 보내…의병장 최균 가문서 소장 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이 이끄는 전라좌수영 수군은 조선 수군의 주력부대가 돼 경상남도 연안에서 왜군을 상대로 연전연승을 거두고
"양국 문제를 국제 이슈로…아시아 '힘의 균형' 이동 반영" "미국이 한국과 일본 간의 외교와 역사 분쟁에서 새로운 격전지가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13면 전면에 실은 '미국, 아시아 경쟁의
여느 분쟁 지역과 마찬가지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는 요충지다. 당연히 주변 나라의 명멸과 함께 주인이 자주 바뀌는 비운의 땅이었다. 동유럽에서 인구가 가장 많고, 유럽 전체에서 영토가 가장 넓은 국가 우크라이나. 이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