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ksa-waegok

영화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이 불거진 '역사 왜곡' 논란에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개봉시점부터 '군함도'는 '역사 왜곡' 논란이 일었다. 영화를 본 관객들뿐만 아니라 역사 분야의 전문가들도 이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류승완 감독이 영화 '군함도'를 만든 이유와 스크린 독과점 논란 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류 감독은 29일 오후 6시 방송된 YT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군함도'를 만들게 된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었다며, "첫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 이는 명백히 역사 왜곡이며 뿌리 깊은 중화주의의 발로로, 시 주석의 흉심이 그대로 드러난 말이다. 중국의 패권적 대국주의의 본심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데에 매우 충격적이다. 이와 관련하여 온라인 매체 쿼츠는 시 주석이 실제로는 기원전 2세기 한반도 북부에 설치된 한사군이나 13세기 몽골의 고려 정복을 언급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확대 해석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그런데 몽골 문제라면 몽골에 완전히 정복당했던 중국의 역사가 더욱 치욕스러울 수밖에 없다.
24일 공개된 일본 고등학교 고학년용 역사·사회과목 교과서 검정 결과를 끝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년간 추진해 온 ‘교과서 개악 작업’이 반환점을 돌게 됐다. 2012년 말 재집권에 성공한 아베 총리는 일본이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파 호텔(APA Hotel)'에 머물렀던 미국인 여성 한 명과 중국인 남성 두 명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 호텔에 대해 비판을 제기했다. 호텔의 시설이나 서비스의 문제가 아니었다. 호텔 그룹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의 미국 역사교과서 수정 시도를 비판하며 최근 집단성명을 낸 미국 역사학자들에게 16일(현지시간)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 집'에 사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미국 정부가 최근 미국 역사학자 19명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과거사 수정 시도를 비판하는 집단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학술의 자유'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관련기사: 미국 역사학자들 "아베
정부 ‘발행 체제 개선’ 토론회 참가자들, 국정화 반대 압도적 “교육 장관 일방 결정 막겠다” 야당 의원 ‘법률안’ 발의 확인 시민단체도 “역사 왜곡 퇴행” 교육부가 26일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 개선안 마련을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