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ksa-waegok

전주 이씨 종친회도 방송 중단을 요청하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역사왜곡 논란의 중심에 선 '조선구마사' 측이 작가의 국적 논란을 해명했다.
"한국의 소중한 콘텐츠를 중국에 팔려고 한 혐의"로 바꿔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 기생집에 약과도 아니고 월병이...?
방송 2회 만에 역사 왜곡과 자극적 희화화로 비판의 중심에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