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khakjosa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는 생리대의 독성물질 논란과 관련해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심 전 대표가 15일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한 발언 전문은 아래와 같다. 제가 가습기 살균제를 3년 동안 다뤘던 사람인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려고 5월29일 이 병원에 조사관을 보냈으나, 병원 쪽이 보안요원을 앞세워 진입을 막고 촬영 등을 방해했다는 증언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