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은 은퇴 이후 '장미란재단'을 설립해 사회활동을 계속해 왔다.
한국 선수들이 약물 국가들이 출전 못한 '클린 세계선수권'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따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역도 남자 국가대표팀 원정식(27·울산광역시청)은 5일 끝난 2017 세계역도선수권 69㎏급에서 합계 326
리우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한국 대표팀은 종합 8위로 목표였던 종합 10위 안에 들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올림픽이 마무리되며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하며
16일(현지시간) 열린 리우 올림픽 남자 역도 105kg에서 데이비드 카토아토(키리바시)는 별달리 눈에 띠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349kg를 들고 자신이 속한 그룹B에서 6위에 그쳤을 뿐이었다. 그러나 카토아토는 이날
이보다 더 감격적인 은퇴는 없을 것이다. 콜롬비아 역도선수 오스카 피게로아가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은퇴 세리머니를 했다. 그는 9일(현지시간) 열린 역도 남자 62kg급 경기에서 인상 142kg, 용상
태국 역도 선수 신펫 크루아이통(20)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감격스러운 순간 그의 할머니가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AFP통신은 신펫이 8일 대회 남자 역도 56㎏급에서 경기하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역도 금메달리스트인 사재혁(31)이 세계청소년대회 2위에 올랐던 유망주 황우만(21)을 폭행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사재혁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 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31)이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역도 관계자는 2일 "사재혁에게 폭행을 당한 역도계 후배가 현재 춘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그 후배는 광대뼈 부근이 부어오르는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역도 스타가 자신의 집인 강원 춘천에서 홀로 쓸쓸히 숨진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30일 춘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20분께 춘천시
제9회 전국장애인학생체육대회에 출전한 임주성(15·광주 유덕중)군이 지난 19일 오후 역도 데드리프트 종목에서 115㎏ 역기를 들어올리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무거운 거 드는 건 자신 있어요.” 지적장애 2급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