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jungsaeng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방송인 겸 연예기획사 대표 조모씨(48)에게 대법원이 무죄를 확정했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9일 아동·청소년의
'대전 여중생 투신' 사건과 관련해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21세 남성이 구속됐다. 지난달 25일 대전에서 여중생 김모양이 건물에서 투신해 사망했는데, 유족은 김양이 지난 2월 성폭행 피해를 당한 이후 협박도 당해왔다고
"중학생 제자와 사랑에 빠져 스킨십을 했다"고 주장한 55세 남교사가 파면된 데 이어 법정구속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55세 남성 A씨는 2013년 제자인 중학생 B양(15)를 학교/A씨의 차량/집안 등지에서 7차례
충남 아산에서 여중생들이 또래 여중생들을 감금·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A양(15)과 B양(14) 등 동네 선후배 사이인 여중생 4명은 지난 5월 13일 오전 아산의 한 모텔에 같은 동네에
25일 대전에서 여중생 김모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건물 8층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유족은 김양이 지난 2월 성폭행 피해를 당한 이후 협박을 당해왔다고 주장한다. 어떻게 된 일일까. SBS에 따르면, 20대
2000년대에 학창시절을 보냈다면 한 번쯤 '캔모아'에 방문해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당시에는 곳곳에 캔모아가 있었고, 교복을 입고 흔들의자에 앉아 토스트와 과일 빙수를 먹는 학생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제주의 한 경찰관이 절도 의혹을 받는 여중생의 소재를 파악하려고 얼굴 등 모습을 알아볼 수 있는 폐쇄회로(CC)TV의 한 장면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다. 제주
지난해 7월 천안에서는 여중생(14) 집단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성폭행에 가담한 남학생만 무려 19명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 사건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여중생 A양은 지난해 7월 18일 새벽 1시경 같은 학교에
경기도 부천에서 사망한 지 1년가량 된 백골 상태의 여중생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중생의 아버지인 40대 목사가 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1년간 시신을 방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천 소사경찰서는 3일 폭행치사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성을 여중생 때부터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9년형을 받은 40대 남성이 4번째 재판에서 결국 무죄를 선고받았다. 순수한 사랑이었다는 남성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서울고법 형사8부(이광만 부장판사
10대 소녀를 집 앞까지 따라가 자신의 성기를 만지며 성희롱한 30대 남성이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모(32) 씨의 상고심에서
지난달 26일 조건만남으로 만난 여중생을 목 졸라 살해한 뒤 도망갔던 김모(37)씨가 유사한 수법의 범행을 저질러온 상습범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여중생 A(14) 양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달아났다가
40대 남성과 여중생은 정말 사랑했을까. 연예기획사를 운영한 A씨는 2011년 자신보다 27세 어린 B양을 만나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고, B양이 임신한 채 가출하자 한 달 가까이 동거했다. 그러나 이후 B양은 성폭행을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가출한 여중생이 성매매를 하려고 모텔로 들어갔다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27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정오께 서울 관악구 봉천동 한 모텔 객실 침대에서
충남 논산에서 '여중생이 남고생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7일 저녁 논산시 한 대형마트 남자화장실에서 고교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여중생 측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상징' 이채원(34·경기도체육회)을 기록상으로 제친 여중생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강원 도암중학교 3학년 제상미(16)는 제96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첫날인 지난 25일 크로스컨트리 여자 중등부 클래식
대법원이 여중생과 서로 사랑했다는 40대 남성의 주장을 받아들여 1·2심에서 중형이 선고된 성폭행 혐의 등에 대해 무죄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 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