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jadaehak

전여옥 작가가 여대 유지 찬반, 최저임금 인상 찬반, 결혼제도 찬반을 주제로 대학생들과 토론을 벌였다. 20일 저녁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는 전 작가가 고수로 출연했다. 전 작가는 ‘여대 유지 찬반’에
배화여대 교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성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는 글을 올리고 수업 중에도 여성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배화여대 여혐교수 고발’(@BH_sataehaera)이라는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여성들만 입학이 가능한 '여자 대학'은 존재한다. 대부분 여자대학의 설립 배경은 "교육을 받기 어려웠던 여성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였다. 국내의 여자대학들도 마찬가지이며, 이런 이유로
지난 5일 페이스북 '숙명여대 대나무숲' 페이지에는 아래와 같은 제보글이 올라왔다. 남대가 있다면 남자인 입장에서 남자들은 죽어도 가기 싫어할 것 같은데 여자들은 어떤 이유에서 여대를 지원하나요? 이 글에는 122개의
캠퍼스가 가장 아름다운 시기인 5월이다. 많은 대학 캠퍼스 내에서 졸업사진을 촬영하는 시기이기도 해 졸업 사진을 촬영하는 대학생들의 사진이 자주 보도되고 있다. 4일 뉴스1은 이화여자대학교 학생들이 졸업사진을 찍는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