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haksaeng

딸을 찾아나선 부모에 의해 운동장의 한 시설물에서 발견됐다.
"성차별적 관행을 다수결로 채택했다고 해서 차별이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 - 인권위
경남 창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근무하는 50대 남성 체육 교사 A씨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성추행' 의혹 때문이다. 쿠키뉴스에 따르면, 체육 교사로 근무하는 남성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체육수업이 끝나가던 무렵
일본 도쿄 대학이 혼자 사는 여학생에게만 매월 3만 엔의 임대료를 보조하기로 했다. 이는 여학생 숫자가 전체 중 20%에 불과해 도입된 정책이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14일 도쿄 대학은 내년 봄학기부터 부모와 함께
13일 BBC는 나이지리아 정부의 말을 인용해 '보코하람'이 2014년 납치했던 270명의 여학생 중 21명이 풀려나 정부에 인도됐다고 전했다. 보코하람은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한 이슬람 무장 조직이다. 보코하람은 지난
경찰의 훈방 조치로 처벌 대신 치료를 받은 일명 '인천 양말 변태'가 2년 만에 다시 여중생을 성희롱했다가 검찰에 구속됐다. 29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이태원에서 요리사로 일하는 A(33)씨는 과거 10년 넘게
헤이든 고프리는 이제 17살의 고등학생이다. 그는 중학교를 다니던 시절, 어떤 소녀가 발렌타인 데이에도 꽃을 받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았다고 한다. 헤이든의 엄마가 ABC뉴스와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그때
서울대가 학업과 연구에 육아까지 해야 하는 '학생맘'들을 위해 단과대별로 모유 수유실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대는 단과대별 수요조사를 하고 수유실을 원하는 단과대에는 300만원까지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5일
"분 바르는 여학생들 잔뜩 입학하면 뭐하느냐. 졸업 뒤에 학교에 기부금도 내고 재단에 도움이 될 남학생들을 뽑으라" 박용성 전 중앙대 재단이사장이 2015학년도 대입 전형 과정에서 합격자 성비 조정을 지시했다는 논란이
최근 평양을 방문했다는 미국의 친북 웹사이트 '민족통신' 노길남 대표는 "북녘 청년 학생들이 다정하게 손을 잡고 거니는 모습이 지난 시기에 비해 눈에 많이 띈다"며 북한 젊은이들의 교제 행태가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