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haengsajin

도심에서 세노테까지.
평소와는 다른 복장으로 사진을 찍는 것이 여행지에서의 묘미다. 현지인들이 보기에는 조금 촌스러워 보일 수 있어도, 잠시 그 장소를 즐기다 떠나는 사람에게는 평생 남는 추억이다. 더그라는 이름의 이 강아지도 그랬던 모양이다
스페인에 도착하기 전에는 네덜란드를 받문했다. 스코틀랜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폴란드, 체코를 거쳐 독일로 향했다. 그 후 런던의 풍경을 찍었다. 여왕을 만나기도 했다. 그는 중국에도 방문했고, 시베리아 급행열차를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he Best Photos From Around The World YOU Submitted In 2015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2015년의 첫 번째 주, 허핑턴포스트
네이티브 인스타그램 필터들은 의심의 여지 없이 평범한 이미지를 한층 매력적인 사진으로 만들어 준다. 스냅스피드, 애프터라이트, VSCO 캠과 같은 편집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밝기, 채도, 대조 등을 세련되게 수정할 수
리치 마코(Rich McCor)는 영국 런던의 사진작가다. 그는 지금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여행사진을 공개하는 중이다. 전 세계 명소를 돌아다니며 찍은 이 사진들은 종이를 잘라서 만든 오브제 하나가 덧붙으면서
지난 4월, 케빈 브랜포드란 미국 남성은 회사로부터 푸에르토리코행 크루즈 여행권을 선물 받았다. 하지만 어린 딸 때문에 혼자 여행을 떠난 그는 가는 곳마다 자신이 얼마나 슬픈지를 증명하는 사진을 찍어 아내에게 보냈다
케빈 브랜포드는 최근 회사에서 큰 선물을 받았다. 그가 올린 성과에 대해 푸에르토리코로 떠나는 크루즈 여행권을 준 것이다. 하지만 선물을 받은 케빈에게는 걱정거리가 있었다. 크루즈 여행의 특성상 이제 생후 7개월이 된
로마, 콜로세움 4월 15일 오늘의 인기기사 실제 크기 '패트레이버'가 도쿄에 등장하다 연애의 종말을 알리는 적신호 10가지 스미소니언 매거진 공모전 파이널리스트 10 60대 한인, 맥도날드 매니저에게 맞았다 공정거래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