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gaekgi

에어버스의 초대형 항공기 A380이 시험 비행 도중 독일 상공에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그렸다. BBC가 14일 보도한 이 사건은 항로 추적 서비스인 '플라이트레이더24'에 고스란히 기록됐다. 13일 독일 함부르크를
여객기 내엔 다양한 용도의 신호 또는 표시가 있다. 안전벨트를 매라는 신호, 흡연을 삼가라는 신호, 출구를 가리키는 표시, 그리고 기내 양쪽 벽에 붙은 정체불명의 삼각형. 한 번쯤은 그 용도가 무엇인지 궁금했을 것이다
'공예인, 사진작가, 요리책 저자'인 케론 그리브스의 목적은 간단했다. 비수기를 맞아 그리스에서 조용하게 휴식하며 책을 쓰는 것. 그녀에겐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그리스 크레타섬까지의 요금이 7만원(~46파운드)도 되지
위는 지난 토요일 영국 버밍햄 공항에서 찍은 동영상이다. 폭풍 브라이언(최고 속도 시간당 125km)이 위협하는 가운데 가까스로 착륙에 성공하는 여객기들 모습이 위험천만이다. 보기만 해도 심장이 쿵쿵거린다. 아래 슬라이드는
미국이 자국으로 날아오는 전 세계 사람들에 대한 보안검색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미국행 비행기를 타려는 승객들의 보안검색도 강화된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늘어난 검색 시간 때문에 미국행 비행기
한 달 후면 열흘을 연속 쉴 수 있는 황금연휴가 찾아온다. 수많은 사람이 비행기를 타고 가깝게는 부산, 제주도, 멀게는 유럽, 남미까지 여행할 거다. 그런데 비행기 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면 잘 알겠지만, 좌석에 앉는 순간
비행기 여행. 가장 안전한 이동수단 중에 하나라는 사실을 반박하려는 의도는 없다. 하지만 기내가 박테리아로 득실거린다는 점은 명백한 사실이다. 박테리아로 뒤덮인 좌석 테이블이나 화장실 관련한 끔찍한 이야기는 이미 잘
오늘(21일) YTN이 한 항공기 기장의 솔직한 사과를 보도했다. 사건이 있었던 건 지난 19일. 당시 제주에서 김포로 향하는 에어부산의 여객기는 출발 시간이 1시간 정도 지연되었다고 한다. 이에 기장은 마이크를 잡고
긴 겨울이 막을 내렸다. 그리고 여름 휴가가 멀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비행기 안에서 시달려야 한다는 생각은 끔찍하다. 비좁은 좌석, 맛없는 음식, 통조림처럼 몇 시간 동안 깡통에 갇혀있는 느낌. 여행을 위해선
여객기 금연조치는 2000년에 공식적으로 시행됐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그 이후에 제조된 여객기 화장실에 아직도 재떨이가 남아있다는 사실이다. CNN의 여객기 담당 에디터인 존 오스트러워가 그 이유를 설명했다. 재떨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