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daesaeng

경찰이 여대생 혼자 사는 집에 이웃 남성이 무단 침입했다는 신고를 받고도 ‘원만한 해결’만 주문하고, 고소도 접수하지 않아 안이한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의 한 빌라에 사는 대학생 김아무개
미국 대학의 성폭력은 오랫동안 미국의 사회 문제 중 하나였다. 많은 용감한 피해 여성들이 나섰으나 크게 향상되지는 않고 있다. 여기 그 증거가 있다. 연합뉴스가 미국대학협의회(AAU)의 21일 설문조사를 인용해서 보도한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덕길 부장검사)는 20대 여대생 2명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현직 판사인 유아무개 판사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유 판사는 2013년
미국 뉴욕 공항의 연방 교통안전국(TSA) 소속 검색 직원이 공항에서 한국인 여대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1일(현지시간) 교포사회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8시께 한국 여대생 A(21)씨는
경기도 수원에서 납치돼 살해당한 여대생의 남자친구가 20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 출연했다. 남자친구는 자책하는 모습을 보이며 아래와 같은 말들을 했다. 갑작스러운 딸의 부재로 가족들도 힘든 상태였다. 한편, 이날
수원 실종 여대생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국과수 서울 과학연구소 부검 결과 피해자 A(22·여·대학생)씨의 사인은 '경부압박질식사(목졸림사)'로 확인됐다고
경기 수원 여대생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서부경찰서는 15일 피해여성 A(22·여·대학생)씨의 시신을 검안한 결과, "전신에 타박상이 확인됐으나 외견상 사인을 확인할 수 없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자정을 조금 넘은 시간 여대생 A(22)씨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 원룸에서 평소 습관대로 침대에 다리를 올려놓고 바닥에 누워 쉬고 있었다. 그러던 A씨에게 이상한 물건이 눈에 띄었다. 책상 밑에 못 보던 이상한
신 교수팀은 BMI를 기준으로 조사 대상 여대생을 저체중ㆍ정상ㆍ비만 그룹으로 나눴다. 세 그룹은 키는 엇비슷했으나 평균 체중은 저체중 그룹이 45.8㎏, 정상체중 그룹이 53㎏, 비만 그룹이 66.4㎏으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정상 체중 여대생도 154명 중 144명(93.5%)이 자신의 현재 몸매에 전혀 만족하지 못했다. 비만 여대생은 100%, 저체중 여대생은 71.2%가 자신의 몸매에 불만족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