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sik

진짜 내가 배고픈가? 단순히 심심해서 음식이 먹고 싶은 건 아닐까?
이 명언의 주인공은 BJ '갓형욱'이라고도 불리는 김형욱 씨. 당시 그는 이 한 마디로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뒤흔들며 스타가 됐다. 이후 2015년 10월, 그는 자신의 명언을 실전에 활용한다. 아프리카TV에서
지역별로는 어떨까. 부산, 경남, 울산 지역의 치킨에 대한 선호는 38%로 전국 1위였다. 뒤를 이은 대구, 경북 지역의 치킨 선호도는 36.4%였는데, 대체적으로 경상도 지역에서 치킨에 대한 선호를 높게 보인 것을
맛있게 즐기면서 빼는 다이어트나 쉽고 빠르게 살을 빼 주는 운동 같은 건 없다. 힘든 시기를 견디지 않으면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 당신의 눈앞에 펼쳐지는 다이어트 광고는 당신의 고통을 미끼로 돈을 긁어모으는 수작일 뿐이다.
잠을 자야 할 심야에 늘 식사를 하면 학습능력과 기억력이 떨어진다는 동물실험결과가 나왔다. 의학 전문 사이트 메디컬익스프레스는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UCLA) 연구진이 이런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집에서 음식을 만들고, 차리고, 먹고, 치우는 과정 또한 마찬가지다. 식사를 하기 위해선 생각 이상으로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미식의 경전으로 꼽히는 저서 <미식 예찬>의 저자 브리야 샤바랭은 "그대가 무엇을 먹는지 말하라. 그러면 나는 그대가 누군지 말해보겠다"고 썼다. 바쁘고 고된 삶에서 여유 있는 식사란 사치다. 유럽의 어느 나라에서 서너 시간 동안 저녁을 먹는다는 것이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 서너 시간 동안 저녁을 먹는 게 선진 문화인가 아닌가는 중요치 않다. 저녁을 먹는 데 서너 시간을 쓸 수 있는 여유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밤마다 야식을 찾는 사람은 족발세트의 구성을 알고 있을 것이다. 족발 한 접시, 쟁반 막국수 한 접시, 부침개 한 접시, 그리고 새우젓과 쌈장, 풋고추, 마늘, 양파, 물김치 등등. 무엇보다 소주를 빼놓을 수 없다. 레딧
야식을 먹을까, 말까 하는 고민은 누구나 겪어봤을 것이다. 이때 아래의 5가지 음식은 피하는 게 좋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다이어트에도, 건강에도, 숙면에도 모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니까. 1. 기름지고 당분이 높은
7. 밥은 굶어도 과일은 꼭 먹는다. 과일은 살이 안찐다면서. 요즘 과일의 미션은 '당도'를 높이는 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일 본연의 맛과 영양이 줄고 오직 달고, 크게 만들어진 것들이 많다. 과일은 많이 먹으면 분명히 살찌는 음식이라는 것을 명심하자. 이 세상에 먹어도 살찌지 않는 음식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