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yukbi

김동성은 딸의 메시지를 읽고 답장하지 않았다.
”나는 무조건 이 사람 편이 아니다. 항상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보며 아닌 건 아니다 채찍질하며 변화되기를 바라고 있다.”
“공인이라는 이유로 잘못에 대해 손가락질 받는 거 당연하다” - 김동성
"처벌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소방관 딸 순직하자 32년 만에 나타나 유족급여 등 챙긴 생모가 그간의 양육비를 물게 됐다
양육 의무 저버린 부모가 유산만 탐냈다는 점에서 '전북판 구하라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다.
양육비는 안 주고 애인에게 명품 코트를 사줬다는 보도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