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jjeugang

중국당국이 양쯔(揚子)강을 따라 중국을 동서로 횡단하는 새로운 고속철 건설 사업을 추진한다. 후베이(湖北)성 현지매체인 초천금보(楚天金報)는 13일 우한(武漢)철도국을 인용, 중국이 청두(成都)∼상하이(上海) 구간(직선거리
"희생자 대다수가 탈출하려는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중국 양쯔(揚子)강 침몰사고로 거꾸로 뒤집힌 채 물에 잠겨 있던 '둥팡즈싱'(東方之星)호 내부를 드나들며 구조작업에 참여한 잠수요원들은 희생자들의 최후 모습을 이렇게
중국에서 7년전 수많은 인명을 앗아간 쓰촨(四川)성 원촨(汶川) 대지진 당시의 생존자가 이번 양쯔(揚子)강 유람선 침몰사고에서도 다시 기적적으로 생명을 구했다. 8일 호북일보(湖北日報))에 따르면 중국 유람선 '둥팡즈싱
1일 밤 9시 30분께 중국 후베이(湖北)성 젠리(監利)현 양쯔(揚子)강에서 침몰한 '둥팡즈싱'호가 사고 95시간, 닷새 만에 완전히 인양됐다. 사고 수역의 유속이 빠르지 않고 수심도 얕아 인양 작업은 하루 만에 끝났지만
중국 정부가 양쯔(揚子)강에서 침몰한 '둥팡즈싱'(東方之星)호의 사망·실종자가 422명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침몰사고 발생 엿새째인 6일 중국 당국이 침몰선 내부 수색작업을 벌인 뒤 이번 사고로
중국 당국이 후베이(湖北)성 젠리(監利)현 양쯔(揚子)강에서 뒤집힌 채 침몰한 유람선을 5일 바로 세워 생존자 최종 확인에 들어갔다. 중국 당국은 전날 밤부터 대형 크레인선을 동원해 '둥팡즈싱'(東方之星·동방의 별)호에
지난 1일 발생한 중국 양쯔(揚子)강 유람선 침몰사고에 대한 구조작전이 5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중국당국이 "생존자가 존재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중국 교통부는 전날 심야에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며칠 간
중국의 유람선 침몰 사고 당시 아내를 구하지 못하고 혼자 탈출할 수밖에 없었던 50대 생존자의 사연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4일 중국청년보(中國靑年報)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생존자이자 사고의 최초 신고자로 알려진
중국 젠리 – 양쯔강에서 둥팡즈싱 호 침몰 사고 후 48시간이 지난 시점, 구조 대원들은 필사적으로 실종 중인 수백 명을 찾고 있고, 희망을 거의 버린 가족들은 사고 현장으로 오고 있다. 6월 1일 밤 사고 이후 14명이
"아빠, 엄마, 이모, 이모부…우리 가족, 친척 5명이 저 배에 탔어요…. 이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4일 오전 5시30분. 최악의 선박사고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젠리(監利)현 양쯔(揚子)강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