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jeokwanhwa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경제를 살리려는 긴급 조치로 등장해 금융시장을 움직이는 키워드로 자리 잡았던 각국의 대대적인 돈 풀기 정책이 8년 만에 종언을 고하고 있다. 주요국 당국은 그간 '제로(0) 금리' 안팎의
물론 경제침체가 지속된다면 금리인하와 선진국과 같은 양적완화를 생각해볼 수 있으며, 돈이 잘 돌지 않는 현실에서는 특정 부문에 집중하는 선별적 양적완화가 더욱 효과적일 수도 있다. 그러나 헬리콥터 머니 논쟁이 시사하듯, 이 경우 발권력을 어디에 얼마나 쓸 것인가에 관한 공개적 논의와 민주적 합의, 그리고 정부에 대한 규율과 정부와 중앙은행의 협조가 필수적일 것이다. 또한 무엇보다도 누구를 위한 양적완화인가라는 질문을 던져보아야 한다.
한국의 정책금리는 1.5%로 제로금리까지는 아직 상당한 여유가 있어 양적완화라는 말을 쓸 때가 아니다. 그리고 현재의 금리 수준이 경제성장률이나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할 때 높은 것도 아니다. 이 때문에 정부와 여당은 '한국판' 양적완화라는 말을 쓰는 것 같다. 어떤 말의 앞에 '한국적'또는 '한국판'이라 붙은 것은 과거 경험으로 볼 때 대부분 정상적이지 않았다.
기업 구조조정 추진 과정에서 국책은행 자본확충 방안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구체적인 견해를 밝혔다. 이 총재는 4일(현지시간) '아세안(ASEAN)+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
ADB연차 총회 참석차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방문 중인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현지시간)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는 한국은행을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논리를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평에서 개최한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김상조 한성대 교수로부터 부실기업 구조조정과 양적완화 등에
'문제는 경제다'라는 사실은 말 안 해도 알고 있습니다. 중요한 건 그 다음입니다. '정답은 투표다'는 다음 순위를 점하는 구호가 아닙니다. 솔직히 투표로 더민주 밀어주면 경제가 나아질 거란 믿음을 갖고 있는지도 의문입니다.
현 집권세력의 가장 심각한 문제점은 단기처방에 급급한 모습을 보인다는 데 있습니다. 온갖 수단을 동원해 집값 끌어올리기에 혈안이 되어 있는 것이 그 좋은 예이며, 이번에 꺼내든 양적완화 카드는 더 좋은 예입니다. 양적완화로 인해 대대적으로 풀린 돈이 우리 경제에 어떤 부작용을 가져오게 될지 심각한 고민이나 해보고 그런 정책을 제안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미국이 재미를 보았으니 우리도 따라 해보자는 안일한 생각에서 그런 거라면 지금 당장 그 카드를 내려 놓아야 합니다. 8년 전 MB정부가 부자감세라는 부질없는 미국 따라하기로 공연히 경제에 주름만 가게 만든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재정경제부 장관 출신인 강봉균 새누리당 공동선대위원장이 ‘한국형 양적완화’ 가능성을 언급한 이후, 혼란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도, 경제당국도, 시장도 모두 이 느닷없는 발표에 어리둥절한 모습이다.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
글로벌 금융시장이 유럽중앙은행(ECB)의 부양책에 대한 실망으로 크게 흔들렸다. 유럽의 주가와 채권 가격은 급락했고, 유로화는 폭등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유로화는 달러화에 유로당 1.0959달러까지 치솟았다.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