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hyangja

거리에서 "박근혜 퇴진"과 "이재용 처벌"이 적힌 유인물을 나누어 주고 있었는데, 서너 명의 어르신들이 다가와서 묻더군요. "이런 일 하면 얼마 받아요?" "대체 얼마 받고 이러는 거에요?" 드문 일은 아닙니다. 세월호 유족과 고 백남기 님의 유족, 그리고 그 곁을 지켜온 사람들이 모두 그러한 재단을 당해 왔으니까요. 뭐, 그러거나 말거나 제 길을 걸어온 사람들에 의해 그나마 세상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믿습니다. 반올림도 계속 그럴 참이구요.
삼성전자 상무 출신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6일 자신의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관련 발언이 논란이 일자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겨레 3월6일 보도에 따르면 양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만난
삼성전자 상무 출신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0년동안 삼성 반도체 공장 노동자들의 백혈병 문제를 앞장서 제기해온 노동인권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활동가들을 ‘전문시위꾼’으로 폄하하고
지난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그는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인상적인 입당 소감을 남기며 일약 '유망주 정치인'으로 등장했다. 선거에서는 졌지만, 그는 "정치 입문 30년의 대계를 설계했다
김종인 대표가 말했습니다. "광주에서 얘길 들어보면 경제 미래가 암담하다는 게 현지인들 얘기다. 이를 인식한 이상 광주 경제 살리기를 위한 처방을 강구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인식 때문에 삼성 미래차산업 광주 유치 공약을 질렀다는 겁니다. 하지만 광주에서 다른 얘기가 들려옵니다. 광주 민심이 더민주에 안 좋은 이유는 경제 문제 이전에 정치 문제라고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광주경제 살리기 특별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 미래차 산업 유치'를 약속했다. 삼성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를 미래형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가 더불어민주당의 광주 서을 '전략공천' 국회의원 공천 대상자가 됐다. 연합뉴스 2월29일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비대위원회를 열고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의 지역구인 광주 서을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전 대표의 영입인사들을 전략공천으로 수도권에 배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일보는 17일 "이르면 20일 발표되는 1차 전략공천지역의 후보자로 이들을 공천할 수 있다고 한다"고
양 상무님은 누구를 대표하는 분이신지요? 삼성 임원의 생각을 대표하는 정치인은 이미 너무 많습니다. 거기 한 명의 이름을 더 올려야 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지금 새로운 정치인이 대표해야 할 사람들은 아직 대표되지 않은 수많은 시민들입니다. 청년이든 소상공인이든 비정규직이든 노인이든, 삼성전자 상무와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는 이들입니다. 삼성전자 상무가 아니라 삼성전자에 갓 입사한 생산라인의 고졸 사원들도 대표되지 않는 이들입니다. 백혈병에 걸렸던 직원들도 이들 중에 있습니다.
12일 더민주당에 입당한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는 청년들을 향해 "'나처럼 노력하면 된다'고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는 실제로 밑바닥에서 시작해 최고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성공 신화의 주인공'으로
12일 더불어민주당 입당식을 치른 양향자 삼성전자 상무의 '인사말'이 잔잔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을 "30년 반도체인"으로 소개한 양 상무는 입당식 전부터 '삼성전자 첫 고졸 여성 임원'이라는 타이틀로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 최초의 고졸 출신 여성 임원인 양향자 메모리사업부 플래시 개발실 상무가 12일 더불어민주당 7호 외부인사 영입 케이스로 입당했다 전남 화순 출신인 양 상무는 광주여상을 졸업했으며 삼성전자 반도체 메모리설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