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geukhwa

'기생충'은 반환점을 돌아온 봉준호가 비로소 만난 전환점이다.
한반도 평화체제를 향한 거대한 움직임이 ‘돌이킬 수 없는’ 지점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오랜 염원이 마침내 이뤄질 그 순간이 가까워 보인다. 하지만 일자리와 양극화 등 경제적 문제가 풀릴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저출산
안희정은 법인세의 실체나 알고 법인세 명목세율 인상을 주저하는 것인가? 모르고 그러는 것이라면 대통령이 되기에 식견이 한참 모자란 것이고, 알고도 그러는 것이라면 안희정이 노동 보다는 기업의 친구에 가깝기 때문일 것 같다. 노동에 대한 안희정의 태도도 나를 무섭게 한다. 안희정은 "사용자들이 만들어놓은 의제에 반대하기 위해 모이지 말자"라고 기염을 토했다.
“끊어진 기회평등의 사다리를 잇겠습니다.” 김해영(부산연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선거운동 기간 내내 금수저, 흙수저로 표현되는 불평등한 현실에 분노하다 체념한 청년들에게 했던 약속이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딛고 일어선
가락시장의 파 배달꾼, 하루 200통의 전화를 걸고 있는 텔레마케터, 심야 레스토랑 청소부들이 왜 턱없이 낮은 임금을 받고 있을까요. 교과서의 대답은 바로 평균노동자의 임금이 낮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교과서와 다른 현실이 있습니다. 평균노동자의 임금이 생산성보다 현저히 낮다는 것입니다. 지난 10년 동안, 한국 경제는 45.6% 성장했는데, 실질임금은 그에 절반인 23.2%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임금 상승 없는 성장이 이루어지고 있는 이유는 우리 경제가 교과서의 경쟁 시장처럼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25일 포용적 성장과 경제민주화, 더많은 민주주의를 4·13 총선의 키워드로 제시한 뒤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준 정치인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취할 것임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한국 사회의 '불평등' 정도가 전반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연합뉴스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 빈곤통계연보' 연구보고서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니계수(Gini coefficient)가 소득과
비정규직·일용직 등 임시직 근로자들이 손에 쥐는 월급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물가상승률을 감안한 실질임금은 물론 명목임금까지 모두 뒷걸음질쳤다. 주로 정규직으로 이뤄진 상용직 근로자의 임금 상승 폭은
제45회 다보스포럼을 앞두고 전 세계 상위 1%의 재산이 나머지 99%를 합친 것보다 더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부의 불평등 문제가 포럼의 주요 의제로 부상했다. 국제 구호단체 옥스팜의 위니 바니아 총장은 19일
장기화하고 있는 경제 위기와 소득 불평등은 부의 양극화 현상을 가속화하고 있다. ‘중산층의 붕괴’란 경고도 이미 익숙하다. 미국도 예외는 아니다. 미국 유일의 전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25일(현지시각) ‘미국 중산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