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

호주의 한 동물단체가 가축 운반선에 대한 영상을 공개했다
양들은 버락 오바마의 얼굴을 구분해낼 수 있을까? 케임브리지 대학의 연구진은 이를 실험해보기 위해 양 8마리를 동원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연구진은 양에게 연예인과 일반인의 얼굴 사진을 각각 보여주고, 연예인의 얼굴
겨울이 오고 있다. 하지만 배우 알리시아 실버스톤은 당신이 ‘울’소재의 옷을 입지 않기를 바란다. 알리시아 실버스톤은 ‘클루리스’(1995), ‘배트맨과 로빈’(1997), ‘트렁크 속의 연인들’(1997)로 1990년대
6월 7일 새벽 4시. 스페인 북동부에 위치한 도시 우에스카(Huesca)에서 약 1천 여마리의 양이 한 꺼번에 우리를 탈출했다. 이 일로 양들이 한꺼번에 마을에 몰리면서 일대 혼란이 벌어졌다. ABC 뉴스의 보도에
농장의 양들은 떼로 이동한다. 이 특별한 것 없는 일이 하늘에서 보면 아름다운 풍경이 된다. 공중 사진작가이자, 파일럿인 팀 휘태커는 그동안 뉴질랜드 농장의 양떼를 촬영했던 장면들을 잔잔한 음악과 한데 엮었다. 양떼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바인'(Vine)에서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다. '도릿(Dorrit)'이란 이름을 가진 어린 양이다. 하지만 이 양은 꼭 개처럼 행동한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사람을 보면 막 달려와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here Are Hundreds Of Sheep In This Picture. No, Reall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트위터 팔로우하기 | 아직 양이 안 보이는가
H/T 허핑턴포스트오스트레일리아 “이 양을 구하기 위해서는 양털깎이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양털깎이 기계를 다룰 수 있는 사람이어도 괜찮아요. 꼭 연락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데인지의 트윗을 보고 양을 구하기 위해
그렇다. 이건 아주 짧은 동영상이다. 하지만 벌써 300만 명이 봤다. 샐리 스타이너는 아들인 올리가 애완용 양인 도티의 등을 타고 달리는 짧은 장면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그러자마자 인터넷의 센세이션으로 등극했다. 혹시
버튼(Button)은 어미에게 버려진 양이다. 그대로 죽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아일랜드 북부의 어느 농장주는 직접 버튼의 어미가 되어 그를 보살폈다. 먹고 자는 것뿐만 아니라, 동네를 배회하는 여우로부터 그를 보호하는
유튜브 유저 ‘Cente’가 지난 5월 18일 공개한 영상이다. 이곳은 이탈리아 베니스에 위치한 어느 주택가. Cente는 “어느 농부가 그들의 염소와 양을 데리고 자신의 집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고 밝혔다. 엄청난
뉴욕 스테이튼 아일랜드 동물원에서 태어난 양 '얼'의 별명은 '판다 양'이다. 그 이유는 아래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다. 동물원의 수의사 겸 큐레이터인 마크 발리투토는 "특정 외모를 얻기 위해 부모 개체를 계획적으로
미국 포틀랜드 국제공항이 임시직 염소와 라마들을 고용했다. 카투닷컴은 이주 초부터 염소 40마리와 라마 한 마리가 공항 근처에서 관목과 엉겅퀴 등 잡초를 처리하는 일을 맡게 됐다고 전했다. 공항 측은 염소 40마리가
하얀 털이 북슬북슬한 양 ‘펫’은 개들을 따라 개처럼 폴짝폴짝 뛰어다닌다. 유튜브에 영상을 올린 주인 젬마 맥켄지에 따르면, ‘펫’은 친부모나 형제 없이 새끼 때부터 콜리 4마리와 함께 살며 개처럼 자랐다고 한다. 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