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gwonyeondae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함께할 뜻이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한겨레 따르면 4월17일, 광주를 방문한 안 대표는 지역 기자들과 한 간담회에서 '야권통합'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업데이트 : 2016년 3월31일 17:40 (새누리당 페이스북 게시물 삭제) 새누리당이 '야권연대'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일부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후보 사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단일화 논의를
지지층의 분노를 반복해서 보여주면 야당들이, 야당 후보들이 무서워서라도 결국엔 손 맞잡지 않겠느냐는 기대입니다. 하지만 이런 기대는 비현실적입니다. 연대의 대의는 정치적 등가교환의 토대 위에서 형성되고, 정치적 등가교환은 협상 테이블 위에서 시도됩니다. 아울러 교환되는 정치적 가치는 유권자의 지지를 뼈대로 하는 것이며, 이런 지지는 거리에서 형성됩니다.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의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가 굳어지는 가운데 수도권에서 야권연대로 인한 후보 단일화가 이뤄졌다. 김영진 수원병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같은 선거구 김창호 국민의당 후보와 연대에 합의, 자신이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의 공천을 두고 정의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철희 더민주 전략기획본부장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지난 14일 팟캐스트 ‘노유진의 정치카페’에서 “정청래
4·13 총선을 한 달 앞두고 한겨레가 수도권 5곳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의 양강 구도 속에 국민의당, 정의당 후보들이 뒤따르는 형국이다. 한겨레 3월14일 보도에 따르면 "여당이 정당 지지도에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며 야권통합을 재차 거부한 것에 대해 아래와 같은 반응을 내놓았다. 아래는 김 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총선 응원가 뮤직비디오
야권연대는 이쪽저쪽 사방팔방 계속된다. 천정배 의원의 국민회의에 이어 박주선 의원의 통합신당도 27일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통합 작업을 주도해온 김한길 의원은 이날 마포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기획조정회의에서 "다행히
"야권의 분열로 집권당의 압승과 장기집권을 허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번 총선을 앞 둔 야권이 연대해야 될 이유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4·13 총선에서 야권연대가 필요하다며
안철수 '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야권 연대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1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안 의원은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제3의 정당으로서 ‘통합의 지지층’을 확보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