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en-beopit

"승객 회복 2~3년 걸릴지 모르겠다."
”블록체인이 중요한 건 맞지만..."
올해 세계에서 재산을 가장 많이 불린 사람은 '투자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이다. 11일 블룸버그의 세계 억만장자 상위 500명 집계 자료(9일 기준)에 따르면 버핏의 재산은 올들어 117억 달러(약 14조원·18.8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이 25년의 나이 차이를 훌쩍 뛰어넘은 우정을 나누고 있다. 게이츠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gatesnotes.com)에 '배움과 웃음의 25년'이라는
'투자의 귀재'이자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85)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점심식사를 함께할 수 있는 권리가 40억여원에 낙찰됐다. 이베이에서 진행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10일(현지시간) 345만6천789
재산의 99%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미국의 억만장자 워런 버핏이 올해에도 28억 4천만 달러(약 3조 2천억 원)어치의 주식을 사회에 내 놓았다. 버크셔 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이자 회장인 버핏은 자신이 보유 중인
전반적으로 현대국가의 조세는 약하게 누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이는 버핏이나 게이츠 같은 극상위계층에게는 더 이상 해당되지 않는다. 소득계층의 최상위로 갈수록 기업과 금융자산이나 부동산 등에 대한 투자로부터 얻는 자본소득이 중요한데, 자본소득에 대한 과세가 점점 더 약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부유층의 로비에 의한 최고세율 인하뿐만 아니라 조세경쟁에 따른 법인세 등 자본과세의 인하가 일어났다. 자본과세의 인하로 인해 모자라는 세수는 결국 노동소득에 대한 과세의 증가로 메워지고 있다.
세계 최고의 갑부인 빌 게이츠 부부가 거액의 유산을 자녀들에게 물려주지 않겠다면서 아이들 스스로 자신의 길을 펼쳐나가도록 교육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의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부부는 18일
'오마하의 현인' 워렌 버핏이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투자에 관한 조언을 전했다. 경제전문지 <포춘>은 버핏의 투자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들에게 보낸 버핏의 편지 일부를 공개했다. 다음은 해당 편지의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