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sehun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 정치 개입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8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해킹프로그램 사용에 관여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다.
"권양숙 여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원세훈의 댓글 사건 재판이 5년 만에 마무리됐다
"검찰에 전달해달라고 했다."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백준의 공소장에는 이명박이 13번 등장한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기 거액의 대북공작금을 유용해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풍문성 비위정보를 수집한 혐의로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과 김아무개 전 대북공작국장의 구속영장을 29일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오전 10시20분쯤 환자 이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에
"재판에 있어서 모든 국민은 동등하여야 합니다. 권력을 가진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구별해서는 안 됩니다. 또 재판은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그 어떠한 간섭에도 굴하지 않고 원칙을 양보하지 않는, 독립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