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jaryeok

문재인 정부와 동일한 탈핵 의지를 가진 정권이 수십 년간 계속 정권을 잡으면 몰라도 문 대통령의 탈핵 국가로의 의지는 단순히 5년이라는 기간 동안의 원전 신규 건설 동결에 그칠 수도 있다. 현 민주당 내부에도 친핵 인사들이 다수 있기 때문에, 설사 정권 교체가 되지 않더라도 계속 문재인 정부처럼 강력한 탈핵 노선을 유지할 것인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원전 또는 탈핵 정책은 국민들의 여론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일부 소수 세력이 모든 정보와 자원을 독점하고 정부 정책을 결정해 왔다. 탈핵 국가로 가고 안 가고를 떠나서 이 문제부터 해결하지 않고서는 우리나라 전력 정책, 에너지 정책이 바로 설 수 없고, 탈핵 국가로 갈 수도 없다.
지금 짓고 있는 핵발전소는 설비용량 140만kW급에다가 설계수명이 무려 60년이다. 만약에 문재인 대통령 임기에 고리 1호기와 월성 1호기를 폐쇄하고, 신규 핵발전소 5기를 그대로 추진하면 핵발전소 기수는 25기에서 28기로, 용량은 고리 1호기 10기에 해당하는 570만kW가 늘어난다. 탈핵 선언이 무색해진다. 대통령이 핵산업계를 의식한 듯 연설문에 언급한 "핵발전소를 긴 세월에 걸쳐 서서히 줄여가는 것"이 무려 40년에서 60년이 걸린다면 이것을 '탈핵'이라 할 수 있을까?
고리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한 1978년 이후 지난 40년간 외부에 공개된 사고와 고장만 무려 130여 건에 달합니다. 2012년 2월 9일에는 외부 전원이 끊긴 상태에서 비상 발전기가 작동하지 않아 원전 전체에 전력공급이 12분이나 중단되는 매우 위험한 사고가 있었죠. 하지만 해당 사건은 운영자인 한수원이 사고 발생 당시 취해야 할 백색비상 발령, 관계기관의 보고 등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고 한 달 넘게 조직적으로 은폐하다가 뒤늦게야 밝혀졌었습니다. 만약 위험 상황이 지속되었다면 우리나라도 후쿠시마와 같은 초대형 원전사고를 겪어야 했을지도 모릅니다.
정부가 9일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의 영구정지를 처음으로 허가하면서 향후 15년 가량 걸릴 해체 작업에 관심이 모아진다.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 1호기는 18일 밤 12시 영구 정지된다. 1977년
정부가 국내 첫 상업원전인 고리1호기의 영구정지를 정식 허가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9일 오전 제7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열어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원안위는 지난해 6월 고리 1호기
아베 신조 정권의 원전 재가동 정책에 정면으로 제동을 걸었던 일본 법원의 결정이 뒤집혔다. 일본 오사카고등법원은 28일 오쓰지방법원이 지난해 내렸던 후쿠이현 다카하마원전 3·4호기에 대한 운전정지 가처분 결정을 취소했다
원자력안전법을 위반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총 7억4천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9일 열린 제65회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발전용원자로운영자에 대한 행정처분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원전 밀집도가 "가장 높은" 나라입니다. 미국보다도 20배 이상 높고, 러시아보다는 100배 이상 높습니다. 그리고 개별 부지별 원전 밀집도 및 부지별 원전 규모에서 역시, 우리는 세계 1위라는 불명예스러운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고리 원전은 총 설비용량 6,860메가와트(MW)로 현재 가동되는 원전 단지 중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원전 단지입니다. 고리 원전이 가지고 있는 마지막 타이틀은 "대형 원전 단지 주변 30km 내 인구, 세계 최다"입니다.
스위스가 2029년까지 원자력 발전소 가동을 차례로 중단하는 법안을 놓고 27일(현지시간) 국민투표를 한다. 23일(현지시간) 스위스 여론조사기관 gfs.bern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원전 가동 조기 중단에 찬성하는
경북 경주 월성원전 1호기의 원자로가 22일 오전 11시 24분께 정지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월성 1호기의 안전정지계통이 동작해 원자로가 멈췄다고 밝혔다. 안전정지계통은 원전에 이상이 발생하면 자동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