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영리병원은 '그냥 돈을 버는 병원'이 아니라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