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다 아는 사실을 미주알고주알 떠드는 사람만큼 매력 없는 대화 상대는 없다. 그런 점에서 영화 그레이스는 진부한 사실에 시간을 쓰지 않는 진중한 사람 같다. 영화 말미 어디에서도 그레이스의 차량 전복 사고 장면은 등장하지 않는다. 영화 중간 그녀의 심적 고통이 극대화 됐을 때 복선처럼 모나코 산길의 불길한 운전 장면이 등장할 뿐이다. 우리가 이 영화에서 배워야 할 마지막 교훈은, 가능하면 입을 다물라는 것이다. 모두 다 아는 사실들뿐만 아니라 확실치 않은 일까지 떠벌리면서 상대에게 존중 받길 바라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은 없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에서 내놨던 이 광고의 제목은 '당신의 딸이 꿈을 맘껏 펼치도록 격려해주세요!'다. 미국의 국립과학기관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 여자아이의 66%가 과학과 수학을 좋아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공대에
농약·살충제가 태아 뇌손상시켜 자폐 증상 유발 농약, 살충제에 노출된 여성이 자폐아를 낳을 확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의학저널 '환경보건전망'에는 농약이나 살충제가 사용된 지역에
"여성들이여 이제는 사과하지 마라!" 위 동영상을 보면 이 말이 무슨 의미인지 알게 된다. 동영상 속 여성들은 불필요한 상황에서도 "미안한데...." 라는 말을 한다. 위 동영상은 샴푸 브랜드 팬틴에서 제작한 '강하고
'남녀가 함께 축구 경기를 보면 여성이 순결을 잃을 수 있다(?)' 2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석패한 이란이 공공장소에서 자국 여성들의 월드컵 시청을 금지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일본 지방의회에서 출산 지원책을 호소하는 여성 의원에게 막말을 쏟아낸 정치인을 찾아내 징계하라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막말 사건’은 지난 18일 열린 도쿄 도의회에서 발생했다. 연합뉴스가 아사히신문 등을 인용해 보도한
수 시 롱과 남편의 사진, Copyright Jo Farrell. 물론 성형한 현대 여인들과 전족한 중국 여인들 사이에는 큰 차이점이 있다. 전자가 스스로의 선택으로 돈을 지불하는 도시 여자들이라면, 패럴이 사진으로
'원정 성매매' 악용 잇따라 심사 강화한 듯 주한 일본대사관이 올해 들어 만 26세 이상 한국 여성에 대한 워킹홀리데이 비자 발급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수년간 워킹홀리데이를 원정 성매매에 악용하던 여성들이
미니스커트·반바지 차림 찍어도 “허벅지·다리 등 부각하지 않았다” 전신촬영자에 무죄 판결 잇따라 검찰 “사진 확대 가능…유죄폭 협소” 날씨가 더워져 짧은 스커트나 반바지를 입은 여성들이 늘고 있다. 길거리나 지하철에서
레고사는 올해 초 7살 소녀 샬롯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자신은 레고를 좋아하지만, 레고 남자 인형이 여자 인형보다 여전히 더 많다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힌 샬롯은 특히 "여자 인형은 집에 머물러 있거나, 해변에 가거나, 쇼핑을 하고, 직업이 없다. 하지만 남자 인형은 모험을 하고, 일을 하고, 사람을 구하고, 심지어 상어와 같이 수영을 한다."고 지적하면서 "더 많은 여자 레고 인형이 만들어지고, 그들이 모험과 더 많은 재미있는 일을 하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전 세계 어디를 가봐도 사람들이 붐비는 곳의 여자화장실은 긴 줄이 늘어서 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여자화장실보다 남자화장실 줄이 더 긴 곳이 있다. 바로 샌프란시스코의 테크놀로지 컨퍼런스장이다. 이곳에서만큼은 여성들도
잘 알려진 퍼즐로 이야기를 시작할까 합니다. 한 소년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 응급실에 실려가 수술을 받게 됐습니다. 병원의 부산하고 혼잡한 환경을 헤치고 의사가 수술실에 들어섰습니다. 하지만 이 유능한 의사는 소년을 내려다보고 한숨을 쉬며 말합니다. "저는 이 아이의 수술을 맡을 수 없습니다. 제 아들이에요." 실제로 소년은 의사의 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의사는 소년의 아버지가 아니었죠. 그렇다면 이 의사는 누구였을까요?
임신 소식을 전하는 모습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여러 번 본 적이 있을 거다. 임신한 여성이 임신 테스트기를 내밀거나, 혹은 분위기를 잡고 심각하게 임신 소식을 남편에게 알린다. 한껏 긴장한 남편은 소식을 듣고 격하게 기뻐하며
다들 군것질은 건강이나 다이어트를 위해서 끊어야 한다고 말한다. 쉽게 끊을 수 있다면 좋겠지만, 케이크, 과자, 음료는 멀리해야 한다고 생각할수록 더욱 유혹적이다. 뉴욕 아티스트 리 프라이스는 군것질과 여성의 관계를
16일 구글 검색 초기 화면에 한 여성을 등장시켰다. 구글이 이날 검색화면에 등장시킨 여성은 이탈리아 수학자 마리아 가에타 아녜시(Maria Gaetana Agnesi). 5월 16일은 그의 생일이다. 1718년에 태어났으니
뉴욕타임스가 14일 편집국장 질 에이브럼슨을 해고했다. 그는 지난 2011년 9월 뉴욕타임스 162년 역사상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편집국장에 올랐던 인물이다. 많은 언론들은 그의 후임으로 ‘첫 흑인 편집국장’이 임명됐다는
어린 딸을 성폭행한 범인의 몸에 불을 붙여 죽인 스페인의 어느 엄마가 징역형 판결을 받았다. 엄마의 이름은 마리아 델 카르멘 가르시아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발렌시아 고등법원이 지난 8일, "관용을 베풀어야
아래 사진을 보면 '보디 페인팅인가?'라는 생각이 들 지도 모른다. 놀라지 마시라. 사진 속 반점 무늬는 모델의 원래 피부다. 캐나다 출신 위니 할로우는 백반증 환자다. 백반증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앓던 희귀
캐세이 퍼시픽 항공의 승무원 노조가 노출이 심한 지금의 유니폼을 바꿔줄 것을 회사에 요구했다. 지금의 유니폼 때문에 근무 중 성희롱을 당하는 일이 많다는 것이다. 노조의 명예 간사인 미셸 최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7일 입술을 앙다물고 미간을 찌푸린 표정으로 백악관 내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사진 속에서 '우리 소녀들을 돌려달라(BRING BACK 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