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감사하게도 일이 많이 들어온다. 그런데 애들은 손이 제일 많이 갈 8~9살”
복귀 후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누구나 공감할 강박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