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kingholridei

호주의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들이 부담하는 소득세가 내년 하반기부터 현재의 배 이상으로 늘어나게 됐다. 조 호키 호주 재무장관은 12일 2015-16회계연도(2015·7·1∼2016·6·30) 예산안을
호주의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들이 돈세탁 범죄에 연루돼 체포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4일 시드니 한국 총영사관과 호주한인변호사협회(이하 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워홀러들이 돈세탁에 연루돼 체포된 사례만도
실종 후 숨진 채 발견된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한국인 참가자(워홀러)의 사인이 익사로 판정되면서 워홀러들에 대한 안전장치가 속히 마련되고 이들의 안전의식도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호주 내 한국인 워홀러가
호주 시드니에서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가 중이던 20대 한국인 남성이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시드니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김모씨(27)가 18일
'원정 성매매' 악용 잇따라 심사 강화한 듯 주한 일본대사관이 올해 들어 만 26세 이상 한국 여성에 대한 워킹홀리데이 비자 발급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수년간 워킹홀리데이를 원정 성매매에 악용하던 여성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