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ryeongbi

일본 탄광 등에서 숨진 한국 출신 강제징용자를 기리는 추도비에 누군가 험한 낙서를 적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추도비는 일본 후쿠오카현 오무타(大牟田)시에 설치된 '징용 희생자 위령비'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