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mepeu

“빨리 회사 나가라” 며 사표 낼 분위기 만들어 “젊은이들 건전지처럼 갈아끼워…소진된 기분” 2011년에는 550명 사원중 200명 한번에 내보내 점심시간 팀 단위로 면담하며 ‘4시까지 나가라’ ‘수습사원 전원 불합격
위메프는 금주 조사 착수 정부가 저임금이나 무급 인턴을 뜻하는 이른바 '열정페이'를 강요하는 패션 업체 등을 상대로 고강도 근로감독에 나선다. 고용노동부는 수습·인턴 직원이나 아르바이트생에게 턱없이 낮은 임금을 주는
소셜커머스 위메프가 영업사원을 채용해 수습기간에 정직원 수준의 업무를 하게 한 뒤 전원을 해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채용한 지역 영업직 사원 11명을 대상으로 수습기간 2주간
소셜커머스 위메프가 '반값 치킨' 쿠폰을 판매했다가 접속 폭주로 서버가 다운돼 고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위메프는 5일 오전 10시부터 배달앱 배달의민족에서 1만5천원 상당 치킨을 반값인 7천500원에 주문할수 있는 쿠폰을
16일 시간당 최대 2천명.."가맹점 확대에 치중" 카카오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가 출시 열흘 만에 가입자 수 5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카카오에 따르면
소셜커머스업체 위메프가 경쟁업체인 쿠팡을 비하하는 유튜브 광고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23일, 위메프가 경쟁업체인 쿠팡보다 모든 상품을 더 싸게 파는 것처럼 과장광고를 하고, '바가지' 등 부정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