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rieom-peri

1998년 윌리엄 페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온 편지와 해바라기 씨를 받았다. 2년 전 그가 미국의 국방장관일 때, 우크라이나의 핵탄두를 제거해서 핵물질을 빼내고, 미사일을 분해해서 고철로 쓰고, 미사일 기지를 농업용지로
연합뉴스가 미국 중요 인사 발언을 오역보도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번엔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발언이다. 페리 전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기사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 특파원 보도를
빌 클린턴 미국 행정부가 1990년대 1차 북핵 위기 당시 북한과의 전쟁을 실제로 계획했지만 막대한 인명 피해 우려로 사실상 접은 사실이 최근 기밀해제된 문건을 통해 재확인됐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부설 국가안보문서보관소는
1999년에 나는 평양에 갔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 김대중 한국 대통령,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하게 하는 합의를 하라고 해서였다. 대신 한국과 일본은 경제
나는 우리가 새로운 핵 무기 군비 확장 경쟁을 시작하기 직전이며, 냉전시대의 사고방식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핵 참사로 인한 오늘날의 위험은 냉전시대 때보다도 더 크다. 그런데도 대중은 핵의 새로운 위험에 대해 모른 채 태평하다.